강은비, SNS 통해 심경 고백
"매일 괴롭히던 애들 싫었다"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배우 강은비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털어놓았다.

강은비는 11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99년 은비, 숙명여중 시절"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립진 않다. 귀밑 3cm 너무 싫었고, 매일 괴롭히던 애들도 싫었다"며 "아직도 그때 그날은 무섭다. 하지만 지금은 극복했다. 누구보다 행복하면 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학창 시절 강은비의 모습이 담겨 있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변함없이 응원할게요!", "와 똘망똘망", "지금이랑 달라진 게 없네요! 건강관리 잘하세요", "귀여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은비는 2005년 영화 '몽정기2'로 데뷔했으며, 현재 아프리카TV BJ로 활동 중이다.
다음은 강은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99년 은비
숙명여중 시절
#강은비 #중학교시절
그립진 않아, 귀밑 3cm 넘나 싫었고
매일 괴롭히던 애들도 싫었어.
아직도 그 때 그 날은 무섭거든
하지만 지금은 극뽁
누구보다 행복하면 되는거야
#숙명여자중학교 #숙명여중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