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민, 2019년 문화창고와 동행 시작
신뢰 바탕으로 재계약 체결
소속사 측 "든든한 지원군 될 것"
배우 윤지민, ./사진제공=문화창고
배우 윤지민, ./사진제공=문화창고


배우 윤지민이 문화창고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윤지민은 현재 소속사 문화창고와 신뢰와 기대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결정하며 또 한 번 인연을 이어간다.

2019년 문화창고와 동행을 시작한 윤지민은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과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를 통해 각양각색의 캐릭터를 안정적으로 그려내며 호평을 받았다.

특히 윤지민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엘리트 며느리인 고상아 역에 이입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목적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인물의 예리한 면모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문화창고는 "윤지민과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이어진 만큼 앞으로도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배우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지민은 특유의 세련된 비주얼과 우월한 피지컬로 맡은 역할마다 딱 맞는 소화력을 자랑했다. 그동안 악역의 매력을 한껏 뽐내며 많은 사랑을 받은 그는 앞으로 더욱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한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윤지민은 차기작을 신중하게 검토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