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명품 패딩 화제
한화 약 200만원 대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유재석의 명품 패딩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엄정화로부터 선물 받은 패딩이 언급됐다.

데프콘은 “현재 포털사이트 검색어 2위가 ‘유재석 명품 패딩’이다. 어떤 패딩을 받았는지 너무들 궁금해 하시더라”고 유재석에게 말했다. 앞서 유재석은 ‘2020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수상 소감 중 “저에게 최근에 비싼 명품 패딩을 선물한 정화누나 너무 감사하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유재석은 “엄정화씨가 정말로 명품 패딩을 선물로 줬다”면서 “깜짝 놀랐다, 아까워서 못입겠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김종민이 패딩의 브랜드를 묻자 ‘질샌더’라고 답했다. 해당 패딩의 가격은 한화 약 2백만 원대가 넘는 고가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방송 후 포털 사이트의 상위 검색어에는 ‘유재석 명품패딩’이 오르며 누리꾼들의 관심이 지속됐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에서 새로운 ‘부캐’ 카놀라유로 활약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