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미, 오늘 오전 득녀 "3.14kg 건강한 아기"
개그맨 윤형빈-정경미 부부/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개그맨 윤형빈-정경미 부부/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개그맨 윤형빈-정경미 부부가 득녀했다.

윤형빈 측 관계자는 28일 텐아시아에 "정경미가 이날 오전 딸을 순산했다"고 윤형빈-정경미 부부의 득녀 소식을 전했다.

이날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에는 출산휴가 중인 정경미를 대신해 개그우먼 김지혜가 스페셜 DJ로 자리를 채운 가운데 정경미의 깜짝 전화 연결이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개그맨 윤형빈-정경미 부부/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개그맨 윤형빈-정경미 부부/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정경미는 "금방 출산을 마친 정경미"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입은 아직 살아 있어서 괜찮다. 오늘 10시 11분에 득녀했다. 3.14kg 건강한 아이가 나왔다"며 "윤형빈을 많이 닮았다. 다행히 머리숱이 많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옆에서 윤형빈이 잘 간호해 주고 있다"는 말에 DJ 박준형은 "윤형빈 전화 좀 바꿔달라. 아빠 된 거 축하드린다"며 소감을 물었고 윤형빈은 "아직 얼떨떨하다. 울컥하더라. 아기가 날 닮았다"며 웃었다.

다시 수화기를 전해받은 정경미는 "밥과 물을 안 줘서 많이 예민하다. 제일 먹고 싶은 건 사과"라고 유쾌하게 말하며 "청취자 여러분 모두 코로나19 조심하고 내가 복귀할 때까지 잘 계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한편, 2013년 결혼한 윤형빈과 정경미는 슬하에 아들 윤준 군을 두고 있다. 이번에 득녀하면서 1남1녀의 부모가 됐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