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우, '날아라 개천용' 등장인물 소개란서 사라져
음주운전 적발돼 경찰 입건
"모든 질책 받아들이고 깊이 반성" 사과
SBS 아나운서인 동생 배성재에도 민폐
배성재 "죽을 때까지 그 이름 방송서 언급 NO"
 배성우, '날아라 개천용' 등장인물 소개란서 삭제
배성우, '날아라 개천용' 등장인물 소개란서 삭제


'날아라 개천용'이 음주운전 물의를 일으킨 배우 배성우 지우기에 나섰다.

12일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측은 공식 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 등에 공개되는 등장인물 소개란에서 배성우에 대한 내용을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배성우는 지난달 음주운전 적발로 경찰에 입건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에 배성우는 "모든 질책을 받아들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한다. 함께 일하는 분들께도 사과드리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하겠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방면에서 신중하고 조심하며 자숙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특히 배성우는 SBS '날아라 개천용'에서 정의구현에 앞장서는 열혈 기자 역으로 출연 중이었던 바, 시청자들의 실망감은 더욱 컸다. 종영까지 5회차의 방송이 남아있던 드라마 측은 난감해졌다. 배성우가 권상우와 함께 주연을 맡고 있었기에 비중이 큰 그의 역할을 두고 고심한 것.

결국 '날아라 개천용' 측은 배성우의 하차를 발표했다. 제작진은 "배성우는 더 이상 촬영에 임하지 않게 되며 이후 드라마 전개는 현재 논의 중에 있다"며 "12일 12회 방송 이후 3주간 재정비 시간을 갖고 새해부터 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다. 이미 촬영을 마친 16회까지는 해당 배우의 출연 분량을 최대한 편집해 방송하고, 17회부터 20회 종영시까지는 해당 배우 출연 없이 촬영을 진행, 차질없이 방송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배성우의 음주운전은 SBS 소속 아나운서인 동생 배성재에게도 민폐가 아닐 수 없었다. 그간 두 사람은 예능프로그램 및 라디오 등을 통해 서로에 대해 언급하며 남다른 우애를 자랑해왔다. 배성우의 음주운전 소식이 알려진 후 배성재는 진행을 맡고 있는 라디오를 통해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가족으로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죽을 때까지 그 이름은 방송에서 언급될 일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