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포미닛 출신 배우 허가윤이 오빠상을 당했다.

허가윤이 지난 8일 오빠상을 당했다.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허가윤의 오빠는 평소 지병을 앓고 있었고, 최근 지병이 악화되면서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발인은 오늘(10일) 오전에 엄수될 예정이다.

허가윤은 2009년 포미닛으로 데뷔했다. 포미닛은 2016년 해체했으며, 허가윤은 배우로 전향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