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빈, 1년간 비방글 다는 악플러 일침
"참는 거 아니라 기다리는 것"
사진=김옥빈 인스타그램
사진=김옥빈 인스타그램


배우 김옥빈이 악플러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김옥빈은 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년간 비방 글을 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회사에서 가만히 둔 이유는 제출에 필요한 양을 모으기 위해서고 이제 1년 동안 제법 상당량이 됩니다"고 알렸다.

이어 "본인이라고 생각되는 사람은 이제 그만 멈추는 게 어떨지요? 다음은 서에서 뵙도록 하죠. #참는게 아니라 기다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카메라를 향해 총을 들고 있는 김옥빈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옥빈은 내년 상방기 방영응 앞둔 OCN 드라마틱 시네마 '다크홀'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다크홀'은 싱크홀에서 나온 의문의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인간들 사이에서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담은 액션 스릴러다.
이하 김옥빈 인스타그램 전문.
1년간 비방글을 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회사에서 가만히 둔 이유는
제출에 필요한 양을 모으기 위해서고 이제 1년 동안 제법 상당량이 됩니다.
본인이라고 생각되는 사람은 이제 그만 멈추는 게 어떨지요?
다음은 서에서 뵙도록 하죠.
#참는게아니라기다리는것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