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펜타곤의 후이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펜타곤의 후이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펜타곤의 후이의 입대가 코로나19 자가격리로 인해 연기 됐다.

펜타곤의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2일 "후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1월 28일 음악방송에 함께 출연해 현재 선제적 자가격리 중이다. 이로 인해 오는 3일 예정이었던 후이의 입소가 연기됐다"고 알렸다.

변경된 입소 일정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후이는 내일(3일) 훈련소로 입소할 예정이었으나, 28일 MBC '음악중심'에 함께 출연했던 업텐션의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발적으로 검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만약을 대비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앞서 펜타곤의 여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11월 29일 열릴 예정이었던 온라인 콘서트를 긴급 연기한 바있다.

후이는 지난 5월 입대한 진호에 이어 팀 내 두 번째 군 복무 멤버가 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