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자회사 영상편집팀 직원 코로나 양성
SBS 시설 방역 마쳐
"보건당국 조치에 맞춰 대응"
SBS 목동 사옥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SBS는 목동 본사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방역 후 밀접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SBS에 따르면 자회사인 SBS A&T 영상편집팀 소속 직원 한 명이 지난 23일 발열 증세가 나타나 다음 날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의 감염 경로는 파악 중이다.

SBS는 이 직원과 밀접 접촉한 직원의 경우 회사에 관련 사실을 바로 알리라고 공지했다.

영상편집팀 업무 공간과 엘리베이터 등 시설에 대한 방역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SBS는 "보건당국 조치에 발맞춰 대응하고 있으며 방송은 'SBS 감염병 예방 및 대응 매뉴얼'에 근거해서 하고 있다"고 밝혔다.

SBS는 지난 8월에도 목동 사옥과 상암동 프리즘타워에서 각각 확진자 1명이 발생한 바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