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화보./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조세호 화보./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최근 30kg 감량 후 몰라보게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는 방송인 조세호의 화보가 공개됐다.

24일 패션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조세호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조세호는 남극부터 사막까지, 방구석 판타지 여행을 콘셉트로 코로나 시대의 여행을 떠났다.

조세호는 화보 촬영 후 인터뷰에서 다이어트 계기에 대해 "올해가 마지막 30대였다. 40대를 조금이라도 변화된 모습으로 맞이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컸다. 예전에도 몇 번 빠른 시간 내에 다이어트를 성공한 경험이 있지만 그만큼 빨리 요요가 오더라. 이번에는 지속가능한 다이어트를 했다"라며 다이어트 과정이 매일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낸 시간으로 남았다고 덧붙였다.

부단한 노력의 결과가 '조세호도 해낸' 만만한 도전으로 받아들여질 때는 섭섭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전혀. '조세호도 했으니까 나도 할 수 있어'라는 인식은 저라는 사람이 누군가를 움직이는 계기가 되고 좋은 영향을 줬다는 뜻 아니겠나. 무엇보다 사람들에게 즐길 거리를 주고 싶다. 그게 '조세호 살 뺐는데 별로래' '살 빠지니까 재밌는 얘기를 덜 해도 재밌어' 같은 반응이라 해도 사람들이 재밌어하고 웃을 수 있으면 된 거다"라며 자신이 많은 사람에게 선한 영향력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조세호 화보./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조세호 화보./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조세호는 2018년 8월 첫방 이후 2년 넘게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MC로 활약중이다. 상대의 진심을 이끌어내며 대화하는 노하우가 생겼냐는 질문에 대해 "누군가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다 보면 분명 나도 진심으로 궁금한 게 생기겠지 싶어서 남의 이야기를 잘 듣는 것부터 시작했다. '대단하네요'라는 리액션을 많이 하는데, 프로그램을 하면 할수록 이 세상에 소중하지 않은 사람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누구에게나 이야기가 있고 소중한 추억과 목표가 있더라. 누구도 허투루 산 사람이 없다. 길에서 우연히 어깨를 부딪친 사람에게 꿈이 뭐냐고 묻는 식이지만 아무런 꿈이 없다고 대답하는 사람은 없었다. 오늘 저녁에 뭐 먹을지부터 다가오는 주말이 왜 설레는지까지, 사소한 꿈이라 할지라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세호는 "지금껏 만난 수많은 사람 중 기억에 남는 건 (박)지선이다. 그 친구와 함께 나눈 이야기들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라고 밝혔다.

조세호는 이달 초 고인이 된 후배 코미디언 박지선에 대한 애도의 마음도 잊지 않았다. 그는 "얼마 전에 저희 외삼촌이 갑자기 박지선 씨를 애도하는 마음으로 저한테 메시지를 보내주셨다. '어느 한 사람이 떠나려고 하는 것은 그가 맺을 열매를 다 맺었다는 것이다. 떠나야 하는 이에게 힘껏 박수치라. 그는 인간이 짊어진 의무와 책임을 다했고 누려야 할 권리나 행복을 남은 이에게 양보했으니 힘들게 떠나는 것 같으나 누구보다 홀가분할 지어다'라는 글이었다"라며 "한 사람의 삶을 열매라고 표현하는 건 조심스럽지만, 지선이는 본인이 할 수 있는 건 다 하고 갔다고 생각한다. 가슴이 너무 아프고, 제가 할 수 있는 건 그 친구가 살았던 시간이 힘들었다면 지금은 그저 편안하게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과 기도뿐이다. 지선이는 항상 사람을 기분 좋게 해줬던 사람이고 그 친구를 보며 저 역시도 상대에게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가졌다. 그러니까 제가 더 잘 지내야 할 것 같다. 지선이의 장점을 기억하면서"라고 고인에 대한 애정과 그리움을 드러냈다.
조세호 화보./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조세호 화보./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데뷔 이후 '양배추', '프로 불참러', '아기자기'까지 많은 애칭으로 불리며 사랑받은 조세호. 앞으로는 사람들이 자신을 어떤 사람으로 기억해줬으면 하느냐는 질문에 "그냥 구 양배추, 현 조세호로 기억해주셨으면 한다. '대단히' 혹은 '상당히'라는 말을 자주 쓰는데 끝도 아니고 밑도 아니고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상당히' 무게가 실리는 느낌이다. 그래서 조세호는 상당히 웃긴 개그맨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되게 옷 잘 입는 개그맨도 추가"라고 전했다.

조세호의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020년 12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