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태규, 故 김주혁 향한 그리움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 인연
"촬영 당시 진짜 친형 같았다"
故 김주혁/ 사진=봉태규 인스타그램
故 김주혁/ 사진=봉태규 인스타그램


배우 봉태규가 고(故) 김주혁을 그리워했다. 고인의 3주기를 맞아 SNS를 통해 추모의 뜻을 전했다.

봉태규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김주혁의 생전 사진을 올리며 "시간이 참 빠르다, 형아"라고 적었다.

고 김주혁과 봉태규는 2005년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에서 형제로 호흡을 맞췄던 사이다. 봉태규는 2018년 방송된 KBS2 '1박 2일'에서도 고인에 대해 "촬영하는 동안 진짜 형 같았다"고 회상했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봉태규가 먹먹한 심정을 전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김주혁은 2017년 10월30일 서울 삼성동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차량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그는 사고 후 병원으로 이송돼 심폐소송술을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 당시 45세의 나이에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그의 비보에 많은 대중은 큰 충격에 빠졌다.

사망 후 김주혁은 충남 서산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에 안치됐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