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미스터트롯' 멤버 둘러싼 루머 불식
"나는 TOP6의 막내로 사랑 받아"
"이상한 말들, 형들과 사이 안 좋게 해"
'미스터트롯' TOP6 / 사진=정동원 인스타그램
'미스터트롯' TOP6 / 사진=정동원 인스타그램


가수 정동원이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 등 TV조선 '미스터트롯' 멤버들과의 사이에 대한 루머를 해명했다.

정동원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Top6의 막내로 삼촌, 형들에게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이렇게 형제처럼 지내고 있는 우리 모습에 오해가 있기도 한 것 같다. 그래서 직접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정동원은 "저는 삼촌, 형들의 사랑과 보살핌이 너무나 고맙다. 항상 즐겁게 해주고, 힘이 나게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앞으로도 삼촌, 형들과 즐겁고 행복하게 미스터트롯맨 활동할 거다"고 전했다. 또한 "저의 삼촌, 형들을 많이 많이 사랑해달라"며 "Top6 많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달라. 우주총동원, 화이팅"이라고 덧붙였다.
'미스터트롯' TOP6 / 사진=정동원 인스타그램
'미스터트롯' TOP6 / 사진=정동원 인스타그램
정동원이 함께 올린 사진에는 '미스터트롯' TOP6가 화기애애한 모습이다. 6명은 서로 어깨동무한 채 '미스터트롯'의 시그니처와 같은 붉은색 슈트를 맞춰 입고 환하게 웃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역시 멋지게 차려입고 다함께 모여 즐겁게 웃고 있다.

팬들은 "정동원의 모든 순간을 함께 응원한다", "그런 말들은 전혀 관심도 없고 신경도 안 쓴다", "TOP6의 영원한 우정을 응원한다", "오해에 상처받지 마라" 등 댓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정동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미스터트롯' 출연자들 간의 관계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에 불편함을 드러낸 바 있다. 그는 "요즘 저와 관련해 형들하고 장난하는 것을 가지고 이상한 말들로 형들과의 사이를 안 좋게 만든다"며 "제발 저에 대한 나쁜 얘기들을 안 했으면 좋겠다. 그 외에 확실하지 않은 얘기 하지말라.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상처 주지 말라"고 썼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정동원은 지난 3월 종영한 '미스터트롯'에서 5위를 기록했다. 현재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아내의 맛' 출연 등을 비롯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