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석, 코로나19 확진판정
"2주 자가격리 도중 증상"
'루드윅' 공연, 스케줄 변경
서범석 / 사진 = 텐아시아DB
서범석 / 사진 = 텐아시아DB


'루드윅' 입장문 / 사진 = 과수원 뮤지컬컴퍼니 인스타그램
'루드윅' 입장문 / 사진 = 과수원 뮤지컬컴퍼니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서범석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31일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의 제작사 과수원 뮤지컬 컴퍼니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루드윅 역으로 출연 중인 서범석 배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서범석 배우는 지난 8월 16일부터 자가 격리를 하였으며 루드윅 출연 배우 및 스태프와 접촉하지 않았고 공연장 출입을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루드윅' 제작사 측에 따르면, 서범석은 지난 16일 밤 공연 이후 지인의 근무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알고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해당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2주간 자가 격리를 했고, 격리 기간 중 감염 의심 증상이 나타나 추가로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4일 서범석의 '루드윅' 공연은 테이로, 9월 10일 공연은 김주호로 스케줄이 변경됐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