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스페이스오디티
사진제공=스페이스오디티


그룹 샤이니(SHINee)가 K팝 팬덤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의 신규 아티스트로 선정됐다.

20일 블립은 "샤이니 블립을 새롭게 오픈했다. 데뷔 13년차인 샤이니의 팬덤 샤이니 월드(SHINee World)의 팬 활동을 서포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블립은 강다니엘을 비롯해 레드벨벳, 마마무, 몬스타엑스, 블랙핑크, (여자)아이들, 아이유, 아이즈원, SF9, 엑소, NCT, ITZY, 정세운, 트레저, 트와이스 등 총 15팀의 K팝 아티스트를 서비스하고 있다. 샤이니는 16번째 아티스트다.

블립 측은 "샤이니는 데뷔 13년차를 맞이했지만 아직도 정상급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며 "그룹 누적 음반 판매량은 이미 170만 장을 돌파했으며, 멤버별 솔로 음반 판매량을 합산하면 300만 장에 달할 것"이라며 샤이니의 대규모 팬덤 인기를 들어 오픈 이유를 전했다.

이어 "입대한 멤버들이 올해 제대를 앞두고 있고, 태민이 속한 슈퍼엠(SuperM)도 최근 선공개한 '100'의 뮤직비디오가 단 4일 만에 1천만 뷰를 돌파하는 등 글로벌 탑 아티스트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태민은 현재 다방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고, 온유는 지난 7월 만기 전역한 후 새로운 활동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키는 오는 10월, 민호는 11월 제대를 앞두고 있어 향후 샤이니의 블립은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