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석, 코로나19 검사
JTBC 건물 방역 조치
허동원 분장사와 같아
오만석 / 사진 = 텐아시아DB
오만석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오만석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다.

20일 오만석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건물에서 진행된 '장르만 코미디' 녹화에 참여했다. 이날 오만석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약 2시간 가량 밀접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배우 허동원을 분장했던 분장사가 오만석의 분장을 맡았고, 오만석은 분장을 받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었다. 해당 분장사는 마스크를 착용했다.

한편, JTBC는 현재 방역 조치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만석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오는 21일 나올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