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상암 사옥 '셧다운'
건물 내 어린이집 교사, 코로나19 양성
SBS 상암프리즘타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폐쇄 조치


SBS 상암프리즘타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됐다.

SBS는 20일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 내 어린이집 교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즉각 사옥 전체를 셧다운했다. 오늘과 내일까지 봉쇄된다"고 밝혔다.

SBS는 전날부터 재택근무를 실시했으며, 이날 건물에 근무하고 있던 직원들은 모두 돌려보낸 상태다. 또한 해당 교사와 같은 동선에 있던 관계자들을 모두 격리 조치하고 차례로 검사를 받게 할 방침이다. SBS의 메인 사옥은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어 일단 방송에는 지장이 없는 상황이다.

중앙 언론사가 '셧다운'된 것은 CBS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CBS는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 17일 출연했던 소속 기자가 18일 확진 판정을 받아, 19일 정규방송을 중단했다가, 20일 정오부터 재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