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이 그놈이다' 단역 서성종, 코로나19 양성
"동선 겹쳤던 사람들은 검사 후 자가격리"
"드라마 촬영 중단"
'그놈이 그놈이다' 포스터 / 사진제공=KBS
'그놈이 그놈이다' 포스터 / 사진제공=KBS


KBS2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에 단역으로 출연한 배우 서성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놈이 그놈이다' 측 관계자는 19일 텐아시아에 "서성종이 오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촬영 동선이 겹쳤던 사람들은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하고 있으며 드라마 촬영은 취소된 상태"라고 밝혔다. 서성종은 지난 14일 이 드라마 촬영에 참여했으며, 지난 16일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18일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다음 주 종영을 앞두고 있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질본의 지시와 지침을 따르는 게 우선"이라며 "남은 촬영과 방송에 대해서는 추후 정리되는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