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복학왕' 사과
"깊게 고민하지 못했다"
'연재 중지' 국민청원
기안84 / 사진 = 텐아시아DB
기안84 / 사진 = 텐아시아DB


웹툰 작가 기안84가 여성 혐오 표현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13일 기안84는 여성 혐오 논란이 됐던 자신의 웹툰 '복학왕' 304화 '광어인간 2화'의 말미에 "안녕하세요 기안84입니다"로 시작하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기안84는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라며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로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의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다"라며 독자들에게 불쾌감을 준 것에 대해 사과했다.

논란이 된 부분은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대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남자 회사원과 성관계를 한 것이 암시된 내용이다. 봉지은은 회식 자리에서 조개를 길쭉한 돌로 깨부쉈고, 이어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이나 스펙, 노력 같은 레벨의 것이 아닌… 그녀의 세포 자체가 업무를 원하고 있었다"라는 글이 나온다. 이어 뜬금없이 봉지은이 입사하는 모습이 그려지고, 회사원과 교제하는 사이로 표현했다.

12일에는 '복학왕'의 웹툰 연재 중지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 글이 올라왔다. 또, 그가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 게시판에는 그를 하차하게 해달라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전문

안녕하세요 기안84입니다.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되었습니다.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로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또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의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하였습니다.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