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설현 직접 언급
'낮과 밤' 영향받나
현재 병원서 퇴원
설현 / 사진 = 텐아시아DB
설현 / 사진 = 텐아시아DB


여성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의 괴롭힘 방관자로 설현을 지목한 가운데, 그가 출연하는 작품에도 불똥이 튀었다.

설현은 올 하반기 tvN 드라마 '낮과 밤' 촬영 중이다.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이 있는 26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의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배우 남궁민, 이청아, 윤경호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작품 속에서 설현이 맡게 된 역할은 서울지방경찰청 특수팀 경위 공혜원 역으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권민아의 '설현' 지목에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설현은 평소 지민의 절친으로 잘 알려져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두터운 친분을 보였다. 지난 8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 저 사람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다.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 거다"라고 말했다.

지민과 FNC엔터테인먼트 한성호 대표 외에도 설현을 지목한 것. 설현을 방관자로 지목하면서, 그동안 수많은 인기를 누렸던 설현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도 곱지 않게 됐다.

한편, 해당 글을 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권민아는 소속사의 관계자들을 통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는 병원에서 퇴원해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