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대인배' 면모
"일 커지는 것 원치 않아"
직원, 박나래 정보 유출
박나래 / 사진 = 올리브 제공
박나래 / 사진 = 올리브 제공


개그우먼 박나래가 자신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전자제품 매장 직원을 선처하기로 했다.

14일 박나래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은 텐아시아에 "마트 관계자로부터 사과의 전화를 받았다. 특히 박나래가 직접 마트 측에 해당 직원을 해고시키지 말아달라는 뜻을 전달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나래 측은 "박나래가 일이 커지는 것을 원치 않았다. 직원의 잘못에 대해 '실수라고 생각한다'며 매장 측에 직접 선처를 바랐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한 전자제품 매장 직원이 박나래의 개인정보를 유출했다고 전했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자제품 매장을 방문한 박나래의 개인정보를 직원이 단체 채팅방에 올렸다는 글이 게재됐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