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 이상아, 김수미 한 마디에 눈물 …이혼 심경 고백
배우 이상아. / 제공=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배우 이상아. / 제공=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배우 이상아가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진솔한 속내를 밝힌다.

이상아는 17일 오후 방송되는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이혼에 대해 털어놓는다. 배우 김수미는 국밥집을 찾은 이상아를 향해 “가끔 너에 대해 생각한다. (그동안의) 상처를 치료할 연고를 많이 준비해놨다”며 위로했다.

이상아는 인기 절정인 시절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운명처럼 느껴졌다”고 떠올렸다. 이어 첫 번째 결혼에 실패한 이우 안정적인 가정을 꾸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상아는 “너 같은 애는 처음 본다”며 엄마처럼 화를 내는 김수미를 보며 웃다가도 “주눅 들지 말고 당당하라”고 위로의 말을 건네자 참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고 한다.

또한 이날 이상아는 배우 김혜수와 광고 모델로 활약한 지난날을 회상하며 이목을 끌기도 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의 제작진은 “트로이카의 주역이었던 배우 이상아의 진솔한 속내와 눈물 섞인 고백과 어디에서도 듣지 못한 이상아의 과거 에피소드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