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고준./ 사진제공=스토리제이
배우 고준./ 사진제공=스토리제이
배우 고준이 매력적인 포토그래퍼로 돌아온다.

고준이 tvN 새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의 남자 주인공 한이상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선과 악을 넘나드는 활약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고준의 새로운 모습에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오 마이 베이비’는 결혼 안하고 아이만 낳으려는 서른아홉 싱글녀와 사랑도 결혼도 포기한 순간 다가온 세 남자의 발칙한 행복 찾기를 담은 드라마.

고준은 남다른 피지컬에 훈훈한 비주얼까지 장착한 유능한 포토그래퍼 한이상 역을 맡았다. 늘 새로운 취미를 찾아다니는 욜로족으로 입으로는 불평불만을 쏟아내지만, 그 누구보다 열심히 사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 이에 고준은 보면 볼수록 끌리는 매력적인 남자 한이상으로 분해 올 하반기 안방극장 여심을 제대로 저격할 전망이다.

2001년 영화 ‘와니와 준하’로 데뷔한 고준은 다양한 작품 속에서 임팩트 있는 캐릭터를 완성해왔다. 영화 ‘청년경찰’에서 조선족 두목 영춘 역을 맡아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OCN ‘구해줘’의 차준구로 안방극장에서도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어 JTBC ‘미스티’의 케빈리와 SBS ‘열혈사제’ 황철범으로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배우로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냈다.

액션부터 코믹, 스릴러에 감성 멜로까지 작품마다 결이 다른 캐릭터를 소화해냈던 고준이기에 그가 펼칠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도 한층 높아지고 있는 상황. 늘 다음 행보를 기대케하는 연기 변신으로 호평 받은 만큼, 고준이 이번 작품 ‘오 마이 베이비’를 통해 주연 배우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 마이 베이비’는 오는 2020년 상반기에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