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단독] 주진모 이어 톱스타 A도 휴대폰 해킹·협박 피해 '수사중'


배우 주진모가 휴대전화를 해킹 당해 파문에 휩싸인 가운데 인기 영화배우 A씨도 불법 해킹·협박 피해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8일 “연예인 10여 명의 휴대전화 해킹·협박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 중에는 톱배우 A씨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커는 주진모와 마찬가지로 A씨의 휴대전화의 사진이나 영상, 문자메시지 등을 불법으로 빼냈다. 이후 동료 여성 연예인들과의 추문을 담은 문자 메시지 등을 빌미로 거액을 요구하며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달 개봉한 영화에서 주인공으로 활약한 남성 배우로,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에도 출연할 예정이어서 더 큰 피해가 우려된다.

악질 해커의 등장으로 연예계가 새해부터 들썩이고 있다. 주진모의 경우와 같은 휴대전화 해킹·협박 피해를 입은 연예인이 10여 명 더 있는 것으로 알려져 거대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