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여자)아이들 슈화./ 사진=공식 인스타그램
(여자)아이들 슈화./ 사진=공식 인스타그램

(여자)아이들 슈화./ 사진=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슈화가 JTBC ‘아는 형님’ 출연 소감을 밝혔다.

슈화는 12일 (여자)아이들 공식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어제 ‘아는형님’ 재미있게 봤어요? 재밌게 봤으면 좋겠어요”라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어 슈화는 “저랑 멤버 언니들이 진짜 나가고 싶었던 프로그램이에요. 여러분 걱정하시는 거 이해해요. 저는 상처 하나도 안 받았고, 오히려 MC 선배님들이 너무 친절하고 잘 챙겨줘서 정말 즐거웠어요”라고 말했다.

또한 “촬영할때도 계속 웃어주고 가르쳐 주셨던 착한 선배님들 너무 감사합니다”며 “두분 선배님한테 연락이 와서 걱정해 주셨어요. 미안해 하지 마세요. 얼마나 괜찮은데요. 선배님들도 상처 안 받았으면 좋겠어요. 다음주 ‘아는형님’도 많이 기대해주시고 사랑해주세요”라고 했다.

슈화는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의 ‘취업상담소’ 코너에 우기, 수진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장성규는 슈화를 향해 “토크를 하기에 우리말이 어렵지 않느냐”고 질문했다. 슈화가 “어렵지 않다”고 말하자 신동은 “슈화는 어렵지 않다. 듣는 우리가 어렵다”고 했다. 장성규 또한 “스스로 달변가라고 생각하는 건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방송 이후 장성규와 신동의 발언이 무례했다는 반응이 있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