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대한외국인’ 안혜경/ 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안혜경/ 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안혜경/ 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방송인 안혜경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자신의 이상형을 공개한다.

2001년 MBC 공채 기상 캐스터로 데뷔한 안혜경은 타고난 미모와 지성으로 각종 방송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최근에는 연극과 예능 출연 등 다양한 분야를 오가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녹화장에 나타난 안혜경은 원조 날씨 요정답게 멤버들을 날씨에 비유한 ‘대한외국인 예보’를 선보이며 큰 호응을 얻었다. 남성 출연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MC 김용만이 이상형을 묻자 그는 “약간 듬직한 사람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출연한 가수 더원을 지목하며 “더원 씨처럼 어깨가 넓으신 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안혜경은 또한 “제가 잘 넘어지고 덤벙거린다. 그래서 아껴주고 챙겨주는 사람이 좋다. 또 요리를 잘못한다. 저보다 요리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안혜경의 이상형 공개에 인도 출신 럭키와 그리스 출신 안드레아스가 그의 마음 사로잡기에 도전했다. 안드레아스는 요리 실력을 드러내기 위해 자신만의 된장찌개 비법을 공개했고, 럭키는 넓은 어깨와 요식업 사장님 면모를 보여주며 매력을 뽐냈다.

이에 안혜경은 “제가 키우는 강아지 이름이 럭키다. 그래서 럭키가 정말 친근하다”면서 “저는 수염 기른 남자가 좋다”고 말해 럭키를 웃음 짓게 했다. 안드레아스는 이에 굴하지 않고 안혜경의 승리를 적극적으로 응원하며 ‘대한외국인’ 팀의 X맨으로 활약했다. 이후에도 안드레아스와 럭키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감돌았다고 한다.

안혜경을 향한 두 남자의 경쟁은 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