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컷. /사진제공=KBS

김소연 대표의 잔소리가 폭발한다.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다.

5일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 김 대표는 전 세계의 톱 디자이너들을 대거 배출한 패션 학교의 졸업 작품전을 찾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 대표는 준비가 한창인 패션쇼장에 도착했다. 그는 이번 쇼의 연출을 맡은 후배 피디에 “귓구멍에 피를 좀 흘려야겠다”면서 바닥의 온도에서부터 벽에 걸린 시계까지 사사건건 간섭하고 지적했다.

행사장 곳곳을 누비고 다니며 참견하는 김 대표의 모습에 MC 김숙은 “김 대표가 연출인 줄 알았다”고 밝혔다. 첫 단독 연출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던 후배는 그칠 줄 모르는 김 대표의 잔소리에 스트레스가 폭발했다. 그는 “너무 힘들다”며 고충을 호소했다.

김 대표의 끊임없는 잔소리에 심한 압박을 느낀 후배가 자신의 첫 무대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앞서 김 대표의 집중 트레이닝을 받았던 모델들이 무대에서 몰라보게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한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당나귀 귀’는 5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