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SBS 드라마 ‘열혈사제’의 백지원, 고규필, 안창환이 ‘2019 SBS 연기대상’에서 조연상 팀 부문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장나라가 진행을 맡았다.

배우 백지원, 고규필, 안창환은 극 중 ‘가디언즈 오브 구담’으로 김남길, 이하늬를 도와 정의 구현에 힘썼다. 세 명을 대표해 고규필이 수상 소감을 했다.

고규필은 “상을 처음 받아본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어 “감독님, 작가님들과 저를 너무 사랑해준 동료 배우들, 너무 감사하다”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

고규필은 “올해 ‘열혈사제’뿐만 아니라 ‘배가본드’라는 좋은 작품에도 출연했다. SBS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을 많이 해서인지 사람들이 많이 알아보고 싸인도 해주고 다닌다”며 뭉클해 했다. 이어 “올해 남 부럽지 않게 일을 했는데 현장에서 연기잘 할 수 있게 도와준 소속사 식구들 감사드린다. 얼마 뒤에 처음으로 가족 여행을 가는데 동생과 어머니, 하늘에 계신 아버지 감사드린다.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