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하선./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박하선./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박하선./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박하선이 지난달 세상을 떠난 동생을 추모했다.

박하선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릴 적 동생과 함께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글을 올렸다.

박하선은 “같은 뱃속에서 태어나 니가 선택한 것도 아닌데 한번씩 너를 부끄러워했던 내가 부끄럽다. 사실 돈만 벌었지 말 한마디 따듯하게 못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세상이 있다면 누나보다 잘 살고 스웨덴처럼 장애인에 대한 복지가 잘 돼있는 나라에서 태어나도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하선은 “미안하다”면서 “너를 기억하고 아파해 주는 친구들과 어른들이 있어서 고마웠고 다행이었다. 사실 너는 특별했고, 천사같은 아이였으니 일찍 데려가신 거겠지”라고 동생을 그리워했다. 이어 “오늘 너를 다시 떠나보내며, 장애인에 대한 시선이 조금 더 나아지는 사회가 되길 간절히 바라본다. 잘가 내 동생”이라고 덧붙였다.

박하선의 동생은 지난달 지난 12일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하선은 앞서 한 여성잡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동생이 발달장애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