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이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2회는 알베르토, 데이비드, 오취리가 아침 일찍부터 식당으로 출근해 영업 준비를 하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긴장 반 설렘 반으로 준비를 시작하던 중, 알베르토는 전날 디저트로 준비했던 홍시 푸딩을 보고 “상태가 안 좋다”며 걱정을 했다. 푸딩에 올릴 홍시 퓌레를 다시 만들기 위해 홍시를 찾았지만, 전날 사온 홍시는 감쪽같이 사라진 상태였다. 세 사람 모두 홍시의 행방을 몰랐지만 알고 보니 데이비드가 무의식중에 구석으로 치워놓고 잊어버렸던 것.

우여곡절 끝에 다시 홍시 푸딩을 준비하고 점심 장사 준비에 박차를 가할 때 알베르토의 든든한 지원군인 부모님과 친구들이 식당을 찾았다. 친구들은 각자 맡은 파트를 준비했고, 드디어 점심 장사가 시작됐다.

초반에 손님이 없어 우려했던 것과 달리 삼삼오오 몰려들기 시작했다. 첫 손님이 왔다는 기쁨도 잠시, 손님이 현지 셰프라는 소식을 접한 세 사람은 그 어느 때보다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손님들은 세 사람이 만든 한식을 맛보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막걸리를 마신 노신사는 고개를 절레절레 젓기도 했고, 김치찌개를 맛본 한 남성은 맵고 뜨거운 맛에 “악마의 수프 같다”라며 독설을 날렸다. 그러나 “음식이 진짜 아름답다” “매일 먹어도 될 것 같다” “음식 안에 든 재료와 사랑에 빠졌다” 등 호평을 한 손님도 적지 않았다.

점심 장사가 끝난 후, 저녁 장사 재료 준비를 하던 샘은 고된 노동에 지친 몸을 풀기 위해 때 아닌 춤판을 벌였다. 한껏 흥이 오른 샘은 무도회장을 방불케 하며 문워크와 브레이크 댄스를 선보이며 에너지를 분출했다. 이를 지켜보던 데이비드도 “예전에 브레이크 댄스 좀 췄었다”라며 국적 불명의 춤을 선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전성시를 이루었던 저녁 장사 풍경은 오는 16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