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모두의 거짓말’ 온주완./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모두의 거짓말’ 온주완./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모두의 거짓말’ 온주완./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온주완이 OCN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 종영 소감을 밝혔다.

2일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의 네이버 TV에는 ‘모두의 거짓말’에서 진영민 역할로 색다른 매력을 보여준 온주완의 종영 소감 영상이 공개됐다.

온주완은 “진영민이란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이라는 질문에 “처음에는 극 안에서 배우들끼리 밀당을 했다. 극이 중후반으로 가면서 시청자들을 어떻게 잘 속일 수 있을까를 많이 생각했던 것 같다. 어떻게 혼란을 드릴지 그런것에 중점을 두고 연기를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인동구(서현우 분)와의 호흡에 대해 “서현우 씨랑 제일 가깝게 지냈다. 이야기를 많이 나누면서 작업을 했던 것 같다. 잘 맞았다”라며 “현우한테 고맙다. 또 말동무를 해줘서 재밌었었다”고 말했다.

온주완은 “16부까지 시청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저는 또 다른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고 다짐했다.

‘모두의 거짓말’에서 온주완은 진영민이라는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들어 씬스틸러로 활약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깊은 절망감에서 느껴지는 애절한 연기부터 자상한 매력 뒤 차가운 카리스마까지 소화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지난 1일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