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우도환. / 조준원 기자 wizard3333@
배우 우도환. / 조준원 기자 wizard3333@

배우 우도환. / 조준원 기자 wizard3333@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는 감독님입니다.”

배우 우도환이 1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나의 나라'(극본 극본 채승대·윤희정, 연출 김진원)의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우도환은 극중 문무를 겸비한 인재지만 어머니가 노비 출신이어서 족보에 오르지 못하는 남선호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묵직한 저음과 우수에 찬 눈빛, 화려한 무술 실력으로 극의 중심을 잡고 있다.

그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촬영장의 분위기가 무척 좋다”면서 “특히 김진원 감독님이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을 아우르고 배려한다. 피곤할텐데 늘 웃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촬영장의 분위기가 좋은 건 감독님 덕분이다. 분위기 메이커”라고 강조했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그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지난달 4일 처음 방송을 시작해 이날 오후 방송되는 9회를 기점으로 2막을 연다. 선 굵은 사건에 묵직한 감정을 더해 치밀한 전개를 이어왔고, 예측할 수 없는 혼란의 정점에서 새 국면을 맞았다. 남전(안내상 분)의 명을 받은 서휘(양세종 분)가 이방원(장혁 분)에게 활을 쏘는 장면으로 권력을 향한 야심이 정면으로 충돌했다. 숨겨진 비밀들이 드러나기 시작하며 벼랑 끝 사투가 예고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