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서울메이트3’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서울메이트3’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서울메이트3’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서울메이트3’에서 배우 이규한이 새로운 호스트로 출연해 반전 매력을 뽐낸다.

19일 방송되는 ‘서울메이트3’에서는 이규한의 호스트 첫 도전과 가수 유라의 매운맛 먹방이 펼쳐진다.

평소 지인들의 ‘건강 지킴이’이자 ‘요잘남(요리 잘하는 남자)’이라는 이규한은 메이트에게 줄 영양제를 챙기고, 화채를 준비하는 등 손님맞이에 열심이다. 그를 찾아온 메이트는 이탈리아의 루카와 독일의 케빈. 두 사람을 위한 서울 여행의 첫 코스는 한강 요트 투어다. 첫 만남을 시작한 이들이 앞으로 어떤 여행기를 만들어갈지 기대가 높아진다. 이어 이규한을 찾아온 또 다른 메이트들의 정체도 기대된다. 오상진은 “역대급 긴장감 있는 조합”이라며 놀랐을 정도로 새로운 메이트들의 조합이 눈길을 끈다.

유라와 두 메이트 브리트니, 리버는 매운맛에 도전한다. 유라는 ‘먹방 여신’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만큼 자신만의 먹방 꿀팁을 공개한다. 유라 표 먹방부터 브리트니와 리버의 놀라운 한국어 실력까지 이들의 유쾌한 서울 여행기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진다.

‘서울메이트3’는 19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