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배우 사강이 MBC 새 수목극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을 통해 7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15일 “사강이 ‘봄이 오나 봄’에서 만화방 사장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라고 밝혔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 김보미(이유리)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의 아내 이봄(엄지원)의 몸이 바뀌면서 두 사람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다.

극 중 사강은 이름이 ‘사장’인 만화방 사장 역을 맡는다. 사장의 날씬한 몸매와 미모 덕분에 만화방의 남자 손님은 끊이지 않는다. 어느 날 로또를 맞고 만화방을 제임수(유정우)와 방광규(김광규)에게 넘기고 떠나지만, 이후 다시 돌아올 예정이다.

사강은 MBC ‘인어아가씨’, SBS ‘꽃보다 여자’, MBC ‘발칙한 여자들’, MBC ‘신 현모양처’, KBS ‘전설의 고향 - 사진검의 저주’, 채널A ‘천상의 화원 곰배령’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한 바 있다.

최근 점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사강은 7년 만의 드라마 ‘봄이 오나 봄’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연기 활동을 재개한다.

‘봄이 오나 봄’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