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NEW 인생술집’ 홍진경(왼쪽 위부터 차례로), 남창희, 김인석, 윤성호. /사진제공=tvN
‘NEW 인생술집’ 홍진경(왼쪽 위부터 차례로), 남창희, 김인석, 윤성호. /사진제공=tvN


27일 오후 방송되는 tvN ‘NEW 인생술집’에는 가족처럼 환상의 웃음코드를 자랑하는 홍진경, 남창희, 김인석, 윤성호가 출연한다.

홍진경은 유행어 ‘안 계시면 오라이~’를 통해 인기를 얻었던 지난 날에 대해 회상한다. 홍진경은 “큰 인기를 가져다 준 코너였고 지금은 몇 번이고 할 수 있지만 막 사춘기가 찾아온 열일곱 소녀였던 당시에는 대사를 하는 것이 창피했다”고 밝혔다. 그는 “함께 출연하고 있던 이영자에게 ‘(대사를) 안 하면 안 되냐’라고 물었지만 코너에서 하차하고 싶다는 뜻으로 오해해 작은 소동(?)이 있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남창희는 김은숙, 박지은 작가 등 스타 작가들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또한 홍진경, 조세호와 함께 출연했던 ‘별에서 온 그대’ 캐스팅 비하인드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개그맨 김인석은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김인석은 아내를 처음 보는 순간 “마치 ‘하와이’ 같은 밝은 사람이고 나까지 밝게 만들어줄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며 “만나자마자 사귀자고 했고, 몇 번의 만남 이후 교제를 시작하게 됐다”고 직진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그는 “교제 당시 아내가 다리를 다쳐 수술을 해야 하는데, 가족이 아니라서 수술 동의서를 쓸 수 없는 상황이 오자 ‘내가 보호자가 되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어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개그맨 윤성호는 넉넉하지 못했던 어린 시절 가정사를 고백했다. 군대 전역한 후 집에 몰랐던 빚이 있었음을 알게 됐고 이후 무명시절부터 번 돈으로 집안의 모든 빚을 갚았다는 것. 그는 “내가 번 돈을 내가 써 본적이 한번도 없다”며 힘들었던 시절을 담담히 털어놓았다. 또한 “당시 아버지께 모진 말을 한 것을 후회한다”면서 마음 속 깊은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NEW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