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은 전국 유료방송가구기준 6.473%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5.614%)보다 약 0.8% 상승한 수치다.

이날 셀럽파이브는 “무대라는 꿈을 찾아 아이돌이 됐高(고)에서 전학 온 셀럽파이브”라고 소개했다. 김신영은 ““나는 센터이자 리더”라고 말했고, 이어 송은이는 “나는 돈줄이자 노장”이라고 밝혀 시작부터 웃음을 안겼다.

신봉선은 자신을 가리켜 “막장 비주얼”이라고 자학했고 안영미는 “비주얼이자 길장(長)”이라고 소개해 폭소를 유발했다. 네 사람은 “김영희는 셀럽파이브에서 졸업했다. 스케줄로 인해 자연스럽게 졸업했다”고 함께 밝혔다.

김신영, 신봉선, 안영미는 “사실 저희가 급하게 만들어져서 돈은 많이 못 벌었다. 행사를 한 번도 못 갔다”며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지만 행사를 못 갔다. 그래서 송은이(선배)가 사비를 많이 썼다. 시집을 가려고 모아놓은 적금까지 깼다. 우리가 다시 모아서 고스란히 돌려줘야 한다”고 고백했다.

특히 셀럽파이브는 신곡 ‘셔터’를 소개하면서 “‘셔터’ 안무를 아무도 따라하지 못하는 걸로 만들자고 했는데 정작 우리도 따라 하기 힘들더라. ‘아는 형님’ 출연이 예정보다 2주나 늦어졌다. 안무가 너무 어렵다”고 토로해 폭소를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