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내식당’/ 사진제공=MBC
‘구내식당’/ 사진제공=MBC


‘구내식당’/ 사진제공=MBC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이하 ‘구내식당’)가 감정노동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구내식당’은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는 분야별 국내 대표 기업들의 A부터 Z까지 모두 보여주는 대한민국 유일의 직장 밀착 버라이어티이다. 출연진들이 직접 해당 기업을 방문해 조직문화를 체험하고 직장인들과 소통을 나눈다. 이 과정에서 유쾌한 웃음과 진솔한 공감이 발생한다. 여기에 의미 있는 생각거리까지 던져준다면 프로그램의 정체성은 더 확고해진다.

이런 측면에서 지난 30일 방송된 ‘구내식당’ S통신사 편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 취업 준비생들에게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S통신사의 다양한 면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감정노동이 가장 센 직업으로 불리는 텔레마케터들의 이야기는 묵직한 돌직구를 던졌다.

이날 김영철과 조우종은 S통신사의 고객센터를 방문했다, 직접 고객들과 응대하는 업무를 수행 중인 텔레마케터들과 만났다.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것은 텔레마케터들의 책상을 채우고 있는 가족 및 연예인 사진. 그들은 그렇게 스스로를 다독이며 감정노동을 견뎌내고 있는 것이다.

김영철, 조우종은 직접 텔레마케터의 업무를 배워보기로 했다. 갑자기 쏟아지는 반말, 폭언, 욕설, 성희롱적 발언에 이르기까지, 이를 직접 들은 두 사람은 당혹스러워했다. 텔레마케터들이 감당하고 있는 고충이 이토록 컸던 것.

하지만 이것이 전부는 아니었다. 텔레마케터들은 직접 겪었던 보람 있는 일화를 공개해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수고하셨습니다” 한 마디에 울컥하고,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는 몰랐던, 혹은 그냥 지나쳤던 한 마디가 큰 의미가 될 수 있음을 느끼고 되짚게 만들었다.

방송에서는 감정노동을 직접 견디는 직장인들이 어떤 일들을 겪고 있는지, 그들이 어떻게 힘을 내고 있는지, 이를 위해 우리가 어떻게 행동을 개선해 나가야 하는지도 보여줬다.

MC성시경과 게스트 써니의 S통신사 본사 유랑기도 공개됐다. 특별한 사내복지, 기업문화 등을 체험한 이들은 직장인들과 만나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여성 직장인들과 ‘일과 육아의 병행’에 대해 진솔한 소통을 나눠 눈길을 끌었다. 묵직한 화두부터 공감, 웃음까지 꽉 채워 보여줬다.

‘구내식당’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 1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