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SBS 해설위원을 맡게 된 이승엽-최용수/ 사진제공=SBS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SBS 해설위원을 맡게 된 이승엽-최용수/ 사진제공=SBS


‘국민타자’ 이승엽과 ‘독수리’ 최용수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해설위원으로 발탁됐다.

KBO리그 통산 최다 홈런 467개를 기록한 이승엽은 아시안게임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약한다. 23년간의 프로 생활을 마치고 현재 이승엽 야구재단 이사장과 KBO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그동안 국민들에게 받았던 사랑을 돌려줘야 한다는 생각에 은퇴 이후 스포츠인이 아닌 사회인으로서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이승엽은 해설위원으로 나선 이유를 묻자 “현역 시절부터 좋은 인연을 맺어온 SBS에서 해설로 야구팬들을 다시 만나게 돼 설렌다. 특히 국제 대회 중계 경험이 풍부한 SBS에서 해설위원을 맡게 돼 나름의 부담도 있지만 그 명성에 걸맞게 잘 해내서 국민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현역시절 강력한 슈팅으로 이름을 떨친 최용수는 축구 해설위원으로 팬들과 만난다.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 때 SBS 중계방송 및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등에서 한국의 독일전 승리를 점치는 등 예리한 촉과 재치 만점의 입담을 과시했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월드컵 중계 도중 “최용수 감독님이 방송에 소질이 있어 보인다. 계속 방송 활동을 하셔도 좋을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최용수는 “시청자들이 재미있게 경기를 볼 수 있도록 선수 시절의 경험과 저만의 위트를 잘 접목시켜 친근한 해설을 선보이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8월 18일 토요일에 개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