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24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김희애가 사랑의 유효기간에 대한 질문을 받자 “기억도 안 나네요”라고 답했다.

이에 김건모 어머니는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고”라고 말하며 웃었다.

김희애는 신동엽으로부터 “남편은 수홍 아빠같은 사랑꾼이냐”는 질문도 받았다. 김희애는 고개를 절레절레 젓더니 “상상도 안 되네요”라고 했다.

어머니들이 아직 젊지 않냐고 말하자 김희애는 “저희 안 젊어요 어머니. 결혼한 지 20년 넘었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건모 어머니는 “정상이다. 호들갑 떠는 부부치고 오래 사는 것 못봤다. 극히 정상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일찍 죽는다고 하더라”라고받아쳤고, 서장훈은 “나는 호들갑도 안 떨었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