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가수 원미연이 초등학교 6학년 딸의 학교 학부모 모임 회장을 맡았다고 밝혔다.

원미연은 1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학부모회에서 얻어가는 것들이 많다. ‘요즘 엄마들은 이런 생각을 하고 있구나’라는 걸 배운다”고 말했다. 그는 가수, 사업 또 엄마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원미연은 41세에 결혼과 출산을 했다. 가족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존재라고 한다. 그는 “새 음반을 내고 콘서트를 여는 것도 딸의 한마디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