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사랑은 방울방울’/사진제공=김혜리 인스타그램
SBS ‘사랑은 방울방울’/사진제공=김혜리 인스타그램


‘사랑은 방울방울’ 김혜리가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2일 최종회가 방송되는 SBS 저녁 일일 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극본 김영인, 연출 김정민)에서 은방울(왕지혜)의 친모 나영숙 역의 김혜리가 약 7개월간 이어진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감사하고 즐겁고, 행복했다”는 소회를 남겼다.

김혜리는 “정신없이 달려온 7개월이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쉽다. 아무사고 없이 모두 행복하게 잘 마무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추운 겨울부터 초여름까지 늘 감사하고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함께 현장에서 동고동락한 동료 연기자, 스태프분들 사랑합니다”라는 애교 가득한 멘트도 덧붙였다.

김혜리는 극 중 뺑소니 사고를 낸 딸 한채린(공현주)을 지키기 위해 거짓말을 시작했지만, 이로 인해 사랑했던 남자 은장호(김명수)가 죽게 됐고, 친딸 은방울에게 상처를 줬다는 사실에 “모두 다 내 탓”이라고 자책, 간경변 치료까지 거부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후회와 미안함 등 복잡한 영숙의 감정을 입체감 있게 표현하고 소화하내며 매회 시청자들에게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해왔다.

한편, ‘사랑은 방울방울’ 마지막회는 2일 오후 7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