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인기가요’ 캡처 / 사진제공=SBS
‘인기가요’ 캡처 / 사진제공=SBS


가수 정키가 ‘인기가요’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역대급 컴백과 굿바이 무대가 이어졌다.

26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는 정키가 후보 태연, 갓세븐을 꺾고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정키는 ‘인기가요’에 출연하지 않아 MC들이 “트로피를 꼭 전해드리겠다”고 대신 말했다.

한편, 이날 수많은 아이돌 그룹이 컴백하고 또 굿바이 인사를 전했다. 먼저 비스트라는 이름을 벗고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로 돌아온 하이라이트가 컴백 무대를 꾸몄고, 컴백과 동시에 1위 후보에 오른 갓세븐도 건강 상의 문제로 휴식했던 잭슨이 합류하며 7인 완저체 무대를 가졌다.

또 데뷔 7주년 미니 7집으로 돌아온 씨엔블루와 ‘아름다워’로 비주얼 전성기를 맞은 몬스타엑스도 컴백했다. 이 외에도 플레디스 소속 걸그룹 프리스틴이 데뷔했다.

아쉬운 작별 인사를 전한 팀도 있었다. 주인공은 비투비. 비투비는 이달 초 내놓은 ‘무비(MOVIE)’ 활동을 마무리했다. 비투비는 노래의 제목에 맞게 저마다 영화 속 주인공으로 변신해 색다른 무대를 선보였다.

이 외에도 여자친구, 러블리즈, 멜로디데이, 로미오, MVP 등이 ‘인기가요’에 출연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