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힙합 아티스트겸 떠오르는 예능 꿈나무 유니크의 승연과 비투비의 임현식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 공감송을 제작한다.

승연과 현식은 11일 방송된 JTBC ‘싱포유’에서 주니쪼아팀으로 토니안의 의뢰에 따라 ‘혼밥족’을 위한 따뜻한 밥 한끼를 주제로 진심어린 노래를 담아냈다.

또한, 기존의 다른 출연자들과 달리 작사, 작곡에도 직접 참여, 아티스트로서의 능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날 방송은 프로듀서 E.ONE과 윤일상의 리벤지 매치로 프로듀서 E.ONE, 승연, 현식이 함께 한 주니쪼아팀은 토니의 ‘따뜻한 밥 한끼’의
사연으로 윤일상, 나인뮤지스가 함께 한 미니화니팀은 채연의 ‘싱글녀의 화려한 외출’이라는 테마 아래 대결이 시작됐다.

사연을 보낸 토니, 채연, 김지민은 방송을 통해 솔직한 사연을 밝혔으며 주니쪼아팀은 현식의 개인기와 함께 따뜻한 밥 한끼의 테마에 맞게 요리 대결까지 펼쳤다.

승연과 현식은 이미 지난 8월 승연의 솔로 앨범 ‘Baby Ride’를 통해 활동한 바 있어 방송 출연 소식과 함께 팬들의 이목을 끌어왔다.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영어, 중국어, 작곡, 그림 등 가수로서 뿐만 아니라 엄친아로서의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2017년 주목받는 신예로 발돋움하고 있는 승연의 다음 행보가 더욱 더 기대된다.

이들이 함께한 공감송은 오는 18일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