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마스크 희재가 힘들어했다.

20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마스크(MASC)의 쇼쇼쇼 EP2. 마스크의 디너쇼’에서는 희재가 아웃사이더의 ‘외톨이’를 선곡했다.

희재는 ‘외톨이’를 부른 후 숨을 몰아쉬며 힘들어했다. 멤버들은 “숨 쉬어라”며 “약간 재봉틀 같았다. 다다다 랩 하는 것이”라고 희재에게 장난쳤다.

희재는 “저는 처음에는 멘트를 하다가 시작될 줄 알았는데, 바로 시작되니까 힘들다”며 “초반에 너무 달렸다”고 지친 기색을 보였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