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BS ‘런닝맨’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 / 사진제공=SBS


‘런닝맨’ 배우 수애, 오연서, 하재숙이 국가대표급 활약을 펼쳤다.

7일 오후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 수애, 오연서, 하재숙과 함께한 ‘대표선발 레이스’의 결과가 밝혀질 예정이다.

지난 주 앞선 ‘대표선발 레이스’ 중 유재석은 국민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성화봉송 아이디어 공모에 대해 소개한 바 있으며, 이어 진행된 ‘성화봉송 릴레이 게임’에서 다트 주자로 선발된 개리의 막판 집중력과 지석진의 숨겨진 스피드가 돋보였던 만큼, ‘대표선발 레이스’ 후반부에서 런닝맨 멤버들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날 런닝맨 멤버들은 신발장 집게, 죽부인, 뚫어뻥 등 복불복 하키채로 특별한 아이스하키 게임을 펼쳤다. 신발장 집게를 하키채로 선택한 김종국이 퍽을 집게로 집어들고 무적의 기술을 선보이자, 약이 오른 이광수는 급기야 신발장 집게를 부수며 반칙으로 응수했다.

수애, 오연서, 하재숙은 복불복 하키채를 들고 빙상 위를 능숙하게 누비며 영화 ‘국가대표2’ 촬영을 위해 지난 3개월 동안 갈고 닦은 아이스하키 실력을 선보였다. 특히, 미니골대의 수비를 맡은 골키퍼 하재숙은 몸으로 미니골대를 꽉 채우는 상상초월 수비를 펼치며 게임의 여제로 등극했다. 특히 아이스링크에서 더욱 빛난 수애의 깜짝 드리블 실력에 김종국은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수애, 오연서, 하재숙의 국가대표급 활약으로 펼쳐진 아이스하키 게임의 결과는 이날 오후 6시 30분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