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TV조선 ‘호박씨’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호박씨’ / 사진제공=TV조선


‘호박씨’ 두 명의 장윤정이 만났다.

12일 방송되는 TV조선 ‘호박씨’에서 미스코리아 장윤정과 가수 장윤정의 역사적 만남이 이루어졌다.

미스코리아 장윤정은 ‘호박씨’의 MC인 가수 장윤정이 환영의 의미로 꽃다발을 건네자 “요즘에는 가수 장윤정씨가 워낙 유명하다보니 나에게 노래시키는 분들이 많았다. 이렇게 만나니 너무 반갑다”며 화답했다.

미스코리아 장윤정은 쏟아지는 방송섭외에 호박씨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남편과 함께 있을 때 섭외전화를 받았다. 제가 계속 거절하자 남편이 무슨 프로그램이냐고 물어 김구라씨와 장윤정씨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라고 했더니 남편이 즉석에서 ‘그럼 해야지’라고 권유해 결정했다”고 답했다.

이어 “사실 남편이 김구라씨의 팬이다. 그런데 김구라씨를 좋아하는 이유가 본인과 똑같아서이다. 남편도 예의 차린다고 일부러 좋은 소리 절대 못하는 독설가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지인의 소개로 만난 남편이 나쁜 남자 스타일이었다. 무심한 듯 챙겨주는 매력에 반했다. 하지만 결혼 후 미국에서 생활할 때 무뚝뚝한 남편 때문에 속상한 적이 많았다. 주변에 아무도 없어 남편과 싸운 후에는 홀로 쇼핑몰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한참을 울었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호박씨’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