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아폴로픽쳐스,드라마하우스,미디어앤아트
사진제공=아폴로픽쳐스,드라마하우스,미디어앤아트


‘마녀보감’ 속 윤시윤, 김새론이 본격적인 등장을 알렸다.

JTBC 금토드라마 ‘마녀보감’ 측은 14일 방송에 앞서 윤시윤, 김새로운 사진을 공개하며 기대를 높였다.

2회에 등장할 허준(윤시윤)과 연희(김새론)의 첫 만남 중 한 장면이다. 허옥(조달환)의 제안에 따라 하늘에 떠있는 연을 가져오기 위해 귀신이 산다는 소문이 도는 흑림에 숨어들어간 허준과 결계 안에 외롭게 살고 있는 연희의 운명적 첫 만남에서는 예상을 뛰어넘는 엉뚱한 상황이 펼쳐진다.

사진 속 윤시윤은 밧줄로 나무에 꽁꽁 묶여 옴짝달싹 못하고 있고, 청초한 김새론이 윤시윤을 바라보고 있다.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윤시윤과 천진난만한 김새론의 표정이 대비를 이루며 어떤 사연 때문에 윤시윤이 얽히게 됐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불어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사랑스럽고 풋풋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김새론은 진지한 얼굴로 윤시윤의 심장에 귀를 댄 채 엉뚱한 표정을 짓고 있고, 윤시윤은 김새론의 행동에 당황한 듯 어쩔 줄 모르고 얼어붙어 있다. 아무것도 모른다는 해맑은 김새론 덕분에 웃음을 자아내는 이 상황은 보는 이들의 설렘 지수를 높이다.

‘마녀보감’ 제작진은 “윤시윤, 김새론의 본격등장으로 염정아, 이성재 등 저주로 연결된 인물간의 스토리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감정선 깊은 디테일한 연출과 배우들의 열연, 압도적인 영상미가 어우러진 진화된 판타지 사극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많은 기대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