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듀엣가요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듀엣가요제’ 방송화면 캡처


남성 아이돌그룹 빅스 켄이 듀엣파트너 최상엽과 소름 돋는 고음과 하모니를 선사해 1위를 거머쥐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에서 켄과 파트너 최상엽은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을 열창해 4주 만에 우승을 차지해 왕좌에 올랐다.

켄, 최상엽은 ‘그것만이 내 세상’을 통해 소름 돋는 고음을 소화했다. 특히 감미로운 목소리의 서정적인 분위기에서 시작된 노래가 클라이막스로 들어서면서 찌르는 듯한 고음을 선보이며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다.

두 사람의 열정적인 무대는 청중 평가단의 마음을 움직였고, 총 437점을 획득하며 박태영 팀을 꺾고 최종 1위에 올랐다.

MC인 성시경 역시 켄, 최상엽의 무대가 끝난 뒤 “4전 5기, 켄은 고음을 맛있게 잘 사용한다”고 극찬했으며, 창민은 “저를 보고 배웠다고 하는데 저를 뛰어넘었다”고 평했다.

그동안 간발의 차로 우승을 놓치며 안타까움을 자아낸 켄, 최상엽은 이로써 ‘다시 보고 싶은 듀엣’으로 선정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