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M C&C
사진제공=SM C&C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메이킹 영상이 공개, 배우들의 열연을 조명했다.

14일 오전 공개된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 김영찬, 연출 이정섭 이은진)의 메이킹 영상에는 늦은 밤에도 멈추지 않는 배우들의 드라마 사랑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겨있다.

드라마 흐름상 밤에 촬영해야 했던 14회 초반장면은 이은조(강소라)가 인질로 잡히는 급박한 상황부터 조들호(박신양)와 괴한의 몸싸움, 우여곡절 끝에 손에 넣은 정회장(정원중) 비자금 리스트로 가장한 배대수(박원상)의 수금 장부를 불에 태우는 등 휘몰아치는 전개로 긴장감을 유지했다.

이 같은 장면을 탄생시키기 위해 박신양은 상대배우와 액션 동작을 계속 해서 맞춰보며 리허설을 반복했고 살신성인의 연기로 현장에 웃음 바이러스를 퍼뜨린 박원상, 황석정(황애라 역)에게 하이파이브로 격려하는 돈독한 팀워크를 과시했다.

강소라 역시 차진 애드리브를 구사하고 극적인 인질극 상황을 만들고자 아이디어를 제안하며 현장에 활기를 더했다. 특히 촬영 중 부상을 입은 류수영(신지욱 역)은 아픈 내색 없이 이정섭 감독과 함께 씬에 대해 이야기하는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처럼 유쾌한 팀워크가 돋보이는 ‘동네변호사 조들호’ 배우들의 지칠 줄 모르는 에너지는 장소와 시간을 불문하고 사기를 높이고 있다. 또 이들의 에너지는 남은 6회 방송을 통해서도 시청자들에게 꾸준히 전달되며, ‘사이다 드라마’의 명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