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민아 팽현준
민아 팽현준


걸스데이 민아가 첫 지상파 주연 자리를 꿰찼다.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는 12일 “민아가 SBS 주말드라마 ‘야수의 미녀’의 여주인공 공심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야수의 미녀’는 ‘외모와 능력 모든 걸 갖춘 언니’와 ‘마음 하나는 예쁜 동생’, 그리고 그 두 자매 앞에 나타난 ‘옥탑방 볼매남’과 ‘재벌가 댄디남’이 실타래처럼 얽힌 네 청춘남녀의 로맨스를 코믹하고 따뜻하게 그린 드라마로 민아는 여주인공 공심역을 맡게 되었다.

민아는 MBC ‘달콤살벌패밀리’·웹드라마 ‘최고의 미래’·영화 ‘홀리’ 등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펼친 바 있다.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을 맡은 민아가 사랑스러운 캐릭터 공심을 어떻게 표현할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남자 주인공 남궁민과는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민아는 “많이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해 공심이란 친구를 시청자분들게 전달해드리고 싶다”며 “첫 주연이라 부담이 크지만 좋은 스태프들, 동료들과 같이 연기할 수 있게 되어서 든든하고다. 열심히 배우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야수의미녀’는 드라마‘냄새를보는소녀’·‘옥탑방왕세자’를 집필했던 이희명 작가의 신작으로, ‘미세스캅’ 후속으로 5월 14일 방송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텐아시아 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