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수근이 강호동의 달라진 진행스타일을 설명했다.

이수근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JTBC ‘아는형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요즘 강호동은 여유가 생겼다”라고 말했다.

이날 이수근은 “예전에 한창 강호동과 예능을 했을 때는 맏형 이미지가 강했다. 그래서 강호동이 약간만 움직여도 출연진들이 눈치를 봤다”며 “워낙 시간을 허투루 쓰지 않는 사람이었다. 시간이 비는 걸 싫어했다”고 전했다.

“요즘은 여유가 생겼다. 본인 생각보다 동생들 생각을 많이 들어준다”고 강호동의 달라진 점을 설명한 이수근은 “전에는 동생들한테 ‘가자!’라고 했다면, 요즘에는 ‘같이 가는 게 어떨까?’라고 물어본다. 그런데 난 예전 스타일이 더 좋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수근의 말에 강호동은 “하도 옛날 사람이라고 그래서 동생들의 의견을 물어봤는데 영 신통치 않더라. 이제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할 거다”라고 선전포고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는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